슬픔 > 좋은글 나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좋은글 나눔

슬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리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0-08-19 22:07 조회5,752회 댓글0건

본문

슬픔

슬픔.그렇다.내 마음 속에 들어차고 있는 것은 명백한 슬픔이다.
그러나 나는 자아(自我) 속에서 천천히 나를 분리시키고 있다.
나는 두개로 나누어진다. 슬픔을 느끼는 나와 그것을 바라보는 나.
극기 훈련이 시작된다. '바라보는 나'는 일부러 슬픔을 느끼는 나를
뚫어져라 오랫동안 쳐다본다. 찬물을 조금씩 끼얹다보면 얼마 안 가
물이 차갑다는 걸 모르게 된다. 그러면 양동이째 끼얹어도 차갑지
않다. 슬픔을 느끼자. 그리고 그것을 똑똑히 집요하게 바라보자.


- 은희경의《새의 선물》 중에서 -


* 슬픔, 누구에게나 곁에 파고드는 인생의 동반자입니다. 그 슬픔의 동반자를 두려워하지 않고 정면에서 똑똑히 바라볼 정도가 되면, 이미 인생을 관조하는 달관(達觀)의 경지에 오른 사람입니다.슬픔의 늪에 빠져 너무 오래 허우적대면 그 슬픔은 이내 불행으로 탈바꿈을 해버립니다.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좋은글 나눔 목록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관리자 이메일: amindcokr@gmail.com
Copyright © 마음놀이터(AMIND). All rights reserved.
PC 버전으로 보기